메뉴 건너뛰기

사천 8경

비토섬 갯벌

별주부전의 전설이 서린 곳 비토섬
꼬불꼬불 리아스식 해안과 푸른 바다
하루에 두 번 그 사이를 가르고 드러나는 갯벌
그리고 생명들
자연생태 체험 관광지로 거듭나는 '비토섬 갯벌'

  • 실안낙조-1

    8경비토섬 갯벌

    토끼와 거북이, 용왕이 등장하는 별주부전의 전설이 서려 있는곳!
    육지와 바다사이에 두 번씩 나타났다가 사라졌다하는
    두 세계를 연결하는 갯벌은 천연 자원의 보고로 자연생태체험지로 최고이다.

  • 실안낙조-2

    유명 관광지들이 즐비한 사천에서 우연히 만난
    비토섬은 마치 ‘겨울 속에 봄’이 몰래 숨어든 것 같은 서정적 풍경을 자아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초록빛이 오른 감태,
    그리고 갯벌에서 굴을 따는 아주머니들의 미소는 빨개진 볼 만큼이나 따스하고 정겹다.
    눈부시다 못해 시릴 만큼 푸른 바다를 끼고 달리는 해안 길은 또 어떠한가.
    굽이굽이 펼쳐지는 어촌마을의 아기자기한 풍경과 어디에서나
    조망되는 황홀한 일몰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잔잔한 감상에 젖게 한다.

비토섬에 얽힌 이야기 또한 재미나다. 날 비(飛),
토끼 토(兎)자로 토끼가 날아올랐다는 전설에서 유래한 비토섬은,
별주부전의 전설이 서려있는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별주부의 고향’ 인만큼 토끼를 그대로 빼닮은 토끼섬,
납작 엎드린 거북모양의 거북섬, 그리고 월등도,
목섬 등 비토섬에 위치한 섬들에 관한 재미나는 이야기도 길 따라 흐른다.

섬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비토섬으로의 여정은 어떨까.
정적인 섬마을의 풍경과 더불어 새해의 힘찬
원기를 얻고 돌아올 수 있는 여행지로 금상첨화다.

사천만을 가로지르는 사천대교를 건너 서포면 선전리에서 비토섬을 잇는
비토교를 지나면 비토섬이 나온다.
사천시 끝자락 섬인 비토섬은 섬은 섬이나 배를 타지 않아도 되는 섬이다.
모름지기 섬이라 하면 배를 떠올리는 것이 일반적이나 비토섬은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 놓아진
연륙교로 인해 이제는 섬 아닌 섬이 됐다. 즉 배를 타지 않아도 쉽게 닿을 수 있는 섬이라는 말이다.
그 때문에 섬 특유의 고적함을 잃게 되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하고 이들도 있을 터.
허나 비토섬은 여전히 섬마을 특유의 서정이 그대로 살아있다.

이 같은 사실은 비토섬의 관문이자 연륙교인 아치형의 비토교를 건너다보면 한 눈에 알 수 있다.
썰물 때면 마주하게 되는 거대한 갯벌은 결코 섬이 아니고서는 만날 수 없는 풍경이기 때문이다.
특히나 비토섬의 갯벌은 사천 8경으로 꼽힐 만큼 풍광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육상과 해상의 생태계 완충 작용은 물론 자연생태 체험 관광지로도 각광받고 있다.
또한 그 갯벌에서 생산된 감태나 자연산 굴인 석화와 같은 상품들로 비토섬 사람들은 풍요로운 겨울을 난다.

비토교를 지나면 두 갈래 갈림길이 나온다.
왼쪽으로 가면 하봉, 낙지포 방향이고 오른쪽으로 향하면 낙지포,
수협공판장 쪽으로 가는 해안도로가 나온다. 여기서 잠깐! 연륙교가 놓인 비토섬은
언제든 찾을 수 있는 섬이지만 토끼섬, 거북섬, 목섬, 월등섬을 만나기 위해서는 썰물 때를 잘 맞춰 가야 한다.
썰물 때 여야지만 다른 섬들과 연결된 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월등도로 가는 길에는 토끼와 거북이 캐릭터와 함께 별주부 전설이 자세히 쓰인 안내판이 있다.

물 빠진 갯벌을 따라 월등도로 들어간다.
월등도 옆쪽으로는 거북섬이, 뒤편에는 토끼섬과 목섬이 보인다.
토끼섬은 토끼가 엎드려 있는 모습을 하고 있는데
오른쪽의 머리에서 잘록한 허리를 지나 몸통부분으로 이어진다.
바로 옆 거북이 형상을 하고 있는 거대한 거북섬이 보인다.
월등도 주변의 해안을 따라 걸을 수 있도록 마련된 나무데크가 눈길을 끈다.
고요한 분위기에 청량한 바람까지 살랑거려주니 걷는 맛이 제법 좋다.
별주부전의 전설이 녹아있는 비토섬 갯벌로 가족과 함께 나들이 떠나보는 건 어떨까?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