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천 8경

사천읍성 명월

백성을 사랑하는 왕의 마음이 남아있는 사천읍성
지금은 수양공원이란 이름의 사천시민 휴식 공간
그 정수리 팔각정에서 맞는 아름다운 달맞이
'명월이 만공산하니 쉬어간들 어떠리'
한시 한 구절 절로 읊조리게 되는 '사천읍성 명월'

  • 실안낙조-1

    7경사천읍성 명월

    백성을 사랑하는 왕의 마음이 남아있는 사천읍성!
    황진이의 한시 한 구절인 ‘명월이 만공산하니 쉬어간들 어떠리’ 가
    가장 생각나는 곳으로 달이 뜬 밤에 그 아름다움이 더욱 빛난다.

  • 실안낙조-2

    백성을 보호하고 외적을 막기 위해 쌓았다는
    사천읍성은 현재 사천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사천읍성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사천읍
    경관과 달맞이가 무척이나 아름답습니다.

    사천읍성의 위치는 정의리 일부와 선인리에 걸쳐 있으며,
    현재의 수양공원 일대를 포함하는 전 지역이 옛 읍성지입니다.

축성 시기는 조선 세종 24년(1442)이며 병조참판 신인손이 왕명에 의해 성을 쌓았습니다.
이로부터 4년 뒤인 세종 27년(1445) 봄에 공청(공무를 보는 집) 등
모든 건물을 짓고 현기를 정동고읍에서 이곳으로 옮겼습니다.

규모를 보면 처음의 기록에는 성 둘레 3,015척, 성벽의 높이 10.5~11.5척,
성문과 옹성이 각 세 곳이라 하였습니다.
그 후의 기록에는 성둘레 5,015척, 성벽의 높이 15척, 성가퀴(여첩) 630곳,
성문 및 옹성이 각 세 곳에 있다 하였습니다.
이로 미루어 초기에 추가하여 증축이 있었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 성은 본래 백성을 보호하고 외적을 막기 위해 쌓았으나
임진 난 때 왜적에게 짓밟히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이후 선조 32년(1598) 9월 28일경,
병사 정기룡 장군이 이끄는 조선군과 명나라 원군이 연합하여
이 성을 탈환하기 위해 혈전을 벌려 왜적을 몰아냈습니다.
이때 명나라의 유격장 노득공이 전사하였고 지금의 산성공원은
옛 성의 일부로서 성안에는 수양루와 팔각정 등 각종 휴게시설이 있어
사천 시민들을 위한 편안한 휴식공간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